logo

개인로그

비의향기2015님의 로그 입니다.

http://rain.inlive.co.kr/listen.pls
  • 19
  • 비의향기 (@ mecalica)

안녕하세요.
이미지 첨부

  • 19
    비의향기 (@mecalica)
    2021-03-07 11:25:25


    2021. 03. 07 Rachmaninofff - 파가니니 주제에 의한 랩소디

    짧은 시간에 쓰인 명곡
    이 곡은 라흐마니노프가 미국으로 귀화하기 바로 전 해인 1934년, 스위스 루체른 호숫가에 피서 차 머물면서 작곡한 곡이다. 한 달 반 정도라는 짧은 작곡 기간을 거쳐 8월에 완성되었으며, 그 해 11월 7일에 레오폴드 스토코프스키(Leopold Stokowski)가 지휘하는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초연이 되었다. 피아노 독주는 물론 비르투오소 피아니스트이기도 했던 작곡가 본인이 맡았다. 이들은 1934년 12월에 바로 첫 녹음에 돌입하였으며, RCA에서 발매된 이 레코딩은 뉴저지 캠든에 있는 Victor’s Trinity Church Studio에서 이루어졌다. 라흐마니노프는 1917년 서방으로 망명한 이후에는 사실상 작곡보다는 연주에 몰두했는데, 아마도 생계를 위한 현실적인 선택이었을 것이다. 그래서 러시아에서 대단히 활발하게 작곡활동을 했던 것과는 달리 망명 후에는 소수의 작품밖에 남기지 못했는데, 이 명곡이 그 몇 안 되는 작품에 속한다.

    아름답고 기교적인 협주곡적 변주
    제목에는 변주곡의 기본 주제로 사용된 파가니니의 작품만이 드러나 있지만, 이 주제와 대비되는 선율을 만들기 위해 라흐마니노프는 〈진노의 날〉(dies irae)을 차용하였다. 진노의 날은 라흐마니노프가 즐겨 차용한 것인데, 〈죽음의 섬〉과 〈교향적 춤곡〉뿐 아니라 세 개의 교향곡 모두에 이 선율이 들어있다.

    24개의 변주를 가지고 있는데 짧은 서주와 피아노가 드러나지 않는 1변주 이후에 바이올린으로 제시되는 테마가 등장하는 것이 매우 특이하다. 피아노는 2변주부터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이렇게 관현악부가 먼저 나오고 독주악기가 주제를 반복하는 것은 일반적인 협주곡의 모습과 매우 유사하다. 또한 이 전곡을 템포에 따라 구분하면 빠른 부분(1~10변주), 느린 부분(11~18변주, 특히 18변주 안단테 칸타빌레는 그 서정성으로 큰 사랑을 받는 부분이다), 빠른 부분(19~24변주)이 되는데, 이 역시 일반적 협주곡 구성과 다르지 않다. 피아노의 비루트오지티와 관현악파트의 현란하고도 풍부한 색채가 각각 돋보이면서도 서로 잘 어우러지는 이 명곡은 20세기에 작곡된 협주적 작품 중에서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댓글 1

  • 19
    비의향기 (@mecalica)
    2021-03-06 16:27:40


    2021. 03. 06 Mozart Piano Concerto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 Vladimir Ashkenazy

    러시아 태생의 아이슬란드의 피아니스트.

    풍부한 색채감과 서정적 표현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아쉬케나지는 이 시대가 낳은 독특한 연주 품격을 가진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이며,역사적 격동기에 정치적 시련을 거치면서도 흔들림 없이 자신만의 예술혼을 지켜온 금세기 최고의 거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존 피아니스트들 가운데 가장 안정된 기교와 음악성을 갖춘 아쉬케나지의 탁월한 리듬감각은 비견될 사람이 없으며 다양한 음색과 풍부한 울림, 거기에 성숙한 인간적인 면모까지 반영, 그의 연주회는 언제나 열성팬들로 매진행렬을 이루고 있다.


    블라디미르 아쉬케나지(Vladimir Ashkenazy)는 1937년 7월6일 모스크바 서쪽 고르키라는 도시에서 유태인 피아니스트의 아버지 슬하에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러시아의 전문 실내악 피아니스트, 즉 앙상블 피아니스트였다.

    아버지의 영향으로 6세 때부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한 아쉬케나지는 7세 때에는 학생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여 하이든의 을 연주할 정도로 천부적인 음악적 기질을 발휘하였다.

    초창기 그의 피아노 레퍼토리는 전통적인 곡에 국한되어 있었으나 후에 프랑스 작곡가, 특히 러시아 작곡가들의 곡도 섭렵하게 된다.

    그의 아버지가 밝고 가벼운 곡만을 연주하는 즐기기 위한 음악을 만드는 피아니스트였던 것에 반해 아쉬케나지는 무엇을 연주하든 훌륭한 연주를 들려준다는 찬사를 받을 만큼 다양하고 폭 넓은 레퍼토리를 소화해내었는데, 베토벤과 라흐마니노프 만큼 서로 다른 두 작곡가의 곡을 그토록 완벽하게 마스터한 피아니스트와 지휘자는 찾을 수 없다는 평을 얻고 있다.



    1940년 아쉬케나지와 그의 가족은 고르키에서 모스크바로 이사하였는데, 모스크바에서의 생활은 경제적으로는 어려웠으나 그를 위한 음악 교육적 환경만은 매우 뛰어난 곳이었다.

    그의 본격적인 음악가로서의 성장은 9세 때부터 출발하는데, 그가 모스크바 음악원 부속의 중앙음악학교(Central School of Music)에 입학하면서부터이다.

    1955년, 18세 때 음악학교를 졸업한 아쉬케나지는 같은 해 바르샤바 쇼팽 국제 콩쿠르(Warsaw Chopin Competition)에 나가 2위에 입상하였으며, 모스크바 음악원(Moscow Conservatoire)에 입학하여 레프 오보린(Lev Oborin)의 피아노 수업에 참여하며 더욱 심도있는 음악교육을 받았다.

    1956년, 아쉬케나지는 처음으로 서방세계로 연주여행을 떠나게 되고 벨기에 브뤼셀의 라이네 엘리자베스 국제 콩쿠르(Reine Elisabeth Competition)에서 1위로 우승하였으며, 이로 인한 연주회에서 경이로운 성공을 거두게 된다.

    그가 연주한 베토벤 에 열광한 언론은 아쉬케나지가 아니라 베토벤 자신에 의해 직접 연주된 것과 같은 사운드였다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그는 위대한 연주자로서의 3가지 덕목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었는데, 그것은 바로 음악적 재능, 지적인 이해력, 완벽한 테크닉이다.

    아쉬케나지는 1962년, 콩쿠르의 최고봉인 제2회 차이코프스키 국제콩쿠르 우승으로 또한번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아쉬케나지는 1963년, 모스크바 음악원시절 만난 아이슬란드의 피아니스트 토룬 요한스도티어(Thorunn Johannsdottir)와 결혼하였다.

    이들 부부는 아들을 하나 낳은 후 영국으로 건너가 네 명의 아이들을 더 낳았고, 그 중 두 명은 각기 피아노와 클라리넷 연주자가 되었다.

    1968년부터 아이슬란드에서 가족과 함께 생활해 온 그는 보다 자유로운 음악 활동을 위해 1974년 소련국적을 버리고 아이슬란드 국민이 되었다.

    1970년부터 그에게는 중요한 제2의 음악인생이 시작되는데 그는 피아니스트로서 뿐 아니라 지휘자로서의 음악활동에 전념하게 된 것이다.

    방대한 녹음작업과 전세계로의 연주여행을 통해 점차 그의 음악성을 서방에 알리게 된 아쉬케나지는 자신이 피아노 연주자 뿐 만이 아니라 오케스트라 지휘자로서 새로운 음악세계에 빠져들고 싶어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드디어 그는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제 1 객원 지휘자),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음악 감독),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제 1 객원 지휘자), 베를린 독일 심포니 오케스트라(chief conductor 및 음악감독) 등에서 세계 최정상의 지휘자로서 활동하게 되었다.

    지휘자로서 활동하는 가운데에도 피아니스트로서의 연주활동을 중단하지 않았던 아쉬케나지는 라흐마니노프 전집을 레코딩하는 등 더욱 왕성하게 활동하였는데, 이제 그는 소문이 아닌 자신의 순수한 음악적 품위로 전세계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고 있는 음악가로 평가받고 있다.



    1998년 1월, 아쉬케나지는 체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Czech Philharmonic Orchestra)의 상임지휘자의 자리에 임용되어 오늘날까지 다양한 순회공연과 레코딩으로 할발한 음악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1999/2000 시즌에는 유럽, 일본, 북미와 남미 순회공연을 가진 바 있으며, 2000/2001 시즌에는 런던, 비엔나, 루체른, 독일,그 리스 등 유럽 및 한국과 일본에서 순회공연을 하였다.

    그는 체코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활동 외에 European Union Youth Orchestra의 음악감독과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의 계관지휘자로도 일하고 있다.

    아쉬케나지는 지휘자로서의 활동 외에도 유럽, 극동, 미국에서 피아노 독주회와 레코딩작업으로 자신의 끊일 줄 모르는 음악적 열정을 불태우고 있는 이 시대의 위대한 음악가임에 틀림없다.



    피아니스트인 아버지의 음악교육에 따라 6세때부터 피아노 수업을 시작하여 온 아쉬케나지는 1955년 18세 때 국제 쇼팽 콩쿠르에서 2위로 입상하면서부터 그의 음악적 재능을 인정받기 시작하였다.

    그 이듬해인 1956년부터 시작된 서방으로의 연주여행은 그를 언제나 신선한 이미지를 주는 피아니스트이며, 항상 청중이 크게 기대하는 연주가라는 평을 받게 하였다.

    연주를 함에 있어 그의 지향적인 규범은 자신의 감정을 살리는 동시에 선천적인 날카로운 평형감각을 음악적 조형에 적용하는 데에 있다.

    그의 연주법은 소련의 명교수들이 창조한 합리적인 방법을 자신에 맞게 완전히 소화해내었다고 볼 수 있다.

    유난히 작은 체구의 아쉬케나지는 자신의 큰 손으로 전신을 강한 스프링과 같이 움직이며 손 끝에 전신의 중량을 얹은 듯 정확한 기술과 감성으로 작품을 연주해낸다.

    자신의 연주기법에 대한 아쉬케나지의 해설은 다음과 같다.

    ..."내가 하려고 하는 일은 기본적으로 허식을 제거하는 것이다.

    베토벤이나 모짜르트의 핵심을 잡고 거기에 숨겨져있는 고유의 간결성에 도달하려는 것이다."...

    그의 연주에 감명을 받는 많은 사람들이 그에게 보내는 찬사는 그의 연주가 매우 유연하며 천부적 예술가의 기질로 생명이 약동하는 신선한 표현력을 갖고 있다는 것인데, 그의 연주는 바흐로부터 프로코피에프에 이르는 다양한 레퍼토리로 최근의 연주는 인간적 성숙까지도 반영하는 깊은 정서적 표현을 가능케 해내고 있다는 평을 받는다.

    아쉬케나지는 자유로운 음악활동을 위해 고국인 러시아를 떠났고, 아픈 희생을 치른 만큼 독자적 연주양식을 확립해내었다.

    실제로 그는 지적인 구성력을 더욱 강화하는 것과 병행하여 감정을 더욱 대담하게 표현해 왔는데, 그러면서도 음악적 순수성에서 멀어지는 적이 없었다고 한다.

    예술가가 만족했을 때 그 예술적 생명은 끝이 난다고 믿고 있는 그는 요즈음도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는 성실성을 보이며 누구보다도 예술가로서의 여정을 지속시켜 나가고 있다.

    댓글 0

  • 19
    비의향기 (@mecalica)
    2021-03-06 16:25:39


    2021. 03. 05 Beethoven Piano Sonata by 임현정

    신예 피아니스트 임현정이 베토벤 소나타 전곡집을 데뷔 음반에 담아 화제다.

    임현정은 지난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야마하 아티스트 서비스 콘서트 살롱, 데뷔음반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자신의 음반에 대해 소개했다.

    26세의 젊은 피아니스트 임현정의 첫 음반은 피아니스트로서 가장 도전적인 레퍼토리라 할 수 있는 베토벤 소나타 전곡집이다. 신인으로서는 매우 이례적인 선택으로 여겨지고 있다.

    8개의 CD로 베토벤 소나타 전집을 낸 임현정은 32개 소나타 중 베토벤의 의지와 상관없이 출판된 19번, 20번 소나타를 제외한 30곡을 8개 테마로 구성했는데 두 달만에 녹음을 끝마친 것으로 전해진다.

    임현정은 쇼케이스에서 "베토벤 자신이 직접 쓴 일기장, 아니면 베토벤에게 보내진 편지들, 그리고 자신이 직접 쓴 편지 등 그런 모든 것을 연구해서 저 자신보다 베토벤을 더 잘 아는 듯한 느낌"이라고 말했다.

    한편, 1986년 한국에서 태어나 만 12세인 중학교 1학년 2학기에 프랑스에 유학을 떠난 임현정은 콤피엔느 음악원을 5개월만에 졸업한 수재이며 이후 3년 만에 루앙음악원을 마치고 파리 국립음악원에 최연소로 입학했다. 유투브 동영상을 통해 화제가 된 인물이기도 하다.

    사진=MBN 뉴스화면 캡처

    장민석 뉴스팀 newsteam@tvreport.co.kr

    댓글 0

  • 19
    비의향기 (@mecalica)
    2021-03-06 16:21:38
    2021. 03. 04 Georges Bizet

    비제는 1838년 파리 근교의 음악가 가정에서 태어났다. 성악 강사인 아버지에게서 음악 교습을 받은 비제는 일찍 재능을 보여 10살 때 파리음악원에 입학했다. 파리음악원에서 작곡, 피아노, 오르간을 배운 그는 주로 샤를 구노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1856년 18세의 비제는 로마대상 작곡 콩쿠르에 칸타타 '다윗'을 출품해 입상, 이듬해에는 마침내 대상을 차지한다.[3] 부상으로 로마에 3년 동안 장학생으로 유학을 갔다온 후, 비제는 오페라에 주력한다.

    1863년 '진주조개잡이'로 오페라 작곡가로서 첫 이름을 알린 후, 계속해서 작곡에 몰두하지만 기대만큼 성과를 내지 못했다.여기도 소포모어 징크스인가? 그러던 중 1869년 로마 유학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로마의 회상' 모음곡을 발표하였고[4], 같은해 스승의 딸과 결혼한다.이쪽과는 달리 키잡은 아니었다 그러나 교향곡 같은 장르보다 오페라 작곡가로서 성공하기 갈망하는 그로서[5] 하필이면 당대 최고의 오페라 작곡가인 바그너와 베르디의 시대에 살았던 탓인지, 상당수의 작곡물들이 두 작곡가의 아류라고 평가절하 되는 상황이 빈번했다고 한다. 때문에 떨어지는 자존감으로 폭음을 일삼는 등 건강을 좀먹는 행동을 일삼곤 했다.

    1872년 알퐁스 도데의 소설을 각색한 '아를의 여인'의 극음악을 작곡해 성공하고 그중 몇곡을 모아 모음곡으로 발표한다.[6] 하지만 그의 일생일대의 걸작은 1875년에야 나온다. 바로 카르멘. 비제는 이 오페라에 엄청난 기대를 걸었으나 오페라 코미크 극장에서 초연될 때의 반응은.. 아 망했어요. 자세한 것은 카르멘 문서 참조.

    결국 건강이 안 좋은 상황에서 초연 실패로 결정적인 타격을 맞은 그는 카르멘이 빈에서 대성공하는 모습을 지켜보/지 못한 채 초연으로부터 3개월 뒤인 1875년 6월 3일에 지병인 심근경색으로 숨을 거뒀다. 불과 향년 37세였다.

    댓글 0

  • 19
    비의향기 (@mecalica)
    2021-03-06 16:18:00


    2021. 03. 03 방송
    장 시벨리우스는 러시아 통치하에 핀란드 교원양성학교에서 공부할 때, 그에게 있어 지속적인 영감의 근원이 된 핀란드의 신화적 서사시 를 접하게 되었다. · 등을 포함한 시벨리우스의 많은 교향시들이 이 서사시에서 비롯되었다. 법률가가 되려 했으나 시벨리우스는 곧 헬싱키에서 법률 공부를 중단하고 음악에만 전념했다. 처음에는 바이올린 연주자가 되려고 했으나 베겔리우스의 지도를 받아 많은 실내악곡과 기악곡을 작곡했다. 20대 중반에 핀란드를 떠난 시벨리우스는 베를린과 빈에서 계속 공부했으며, 그곳에서 작곡가인 로베르트 푹스와 카를 골트마르크에게서 사사했다. 핀란드로 돌아오자마자 발표한 최초의 대규모 관현악 작품 은 큰 감흥을 불러일으켰다. 이 작품과 그 뒤를 잇는 ··로 시벨리우스는 핀란드의 대표적인 작곡가로 부상했다. 시벨리우스의 대표적 교향시 는 1899년에 작곡되어 1900년에 개정되었다.

    댓글 0

  • 1
    동네책방 (@sun3344)
    2020-09-30 17:17:05







    늘 감사함 마음 담아 ...     행복한마음으로 필링하며 감사히 듣습니다..^^

    댓글 1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