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개인로그

… Loving Sky Without Wings …

http://s5fsorvec4krbs.inlive.co.kr/listen.pls
  • 2
  • 뮤린 (@ tnrdl1014)

"구름이 덧없이 흐르다 쉬엄쉬엄 가고자 머물고 싶을때 내 당신 받아들이렵니다"
이미지 첨부

  • 2
    뮤린 (@tnrdl1014)
    2014-09-11 09:03:03



     
    그대라는 우물 하나 있어
    두레박으로 그대 맘을 긷습니다.
    때론 내 서툰 솜씨 땜에 길어 올리던
    그대 맘에 티끌을 넣곤 합니다.
     
    우물 안 돌 틈으로 난
    풀잎이 떨어져 올라오기도 하고
    두레박 가득 채워진 물이
    흘러 넘치기도 합니다.
     
    그건 모두가 내 탓 이겠지요.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
    더한 행복은 없습니다.

    끊임없이 맑은 물이 샘솟는 우물
    들여다보면 하늘이 들어있고
    내 얼굴도 들어 있습니다.
     
    퍼내도 퍼내도 한량없는 그대 맘
    청아한 하늘빛으로
    그대을 얻는 건 내 몫입니다.
     
    오늘도
    두레박 하나로 맘을 긷습니다.
    그대의 맘을 긷습니다.

    댓글 0

  • 2
    뮤린 (@tnrdl1014)
    2014-08-25 19:42:20









    행복한날 ♡ 8월 21일
    ♡ 우리는 언제나 손을 잡고 있게 될 것이다 ♡



    댓글 0

  • 2
    뮤린 (@tnrdl1014)
    2014-08-08 23:08:54



     
    수화기를 통해 들려오던
    그 음악소리
    바로 너의 울부짖음처럼
    가슴은 찌져지고
     
    울먹이는 너의 음성에
    투정 부리려던 마음
     
    스산한 바람결에 다 내어주고
    가슴 저리게 통곡할
    너의 걱정에 뼈마디가 시리고
     
    다 놓아버리고 내 곁으로
    달려오고 싶다는 너
    미치도록 보고 싶다는 너
     
    나를 꼭 끌어안고 이 밤
    편안히 쉬고 싶다는 너
     
    내 무슨 말을 하여
    그 봇물 터진 가슴을
    보듬을 수 있을까?
     
    그저 벙어리처럼
    주르륵 흘러내리는
    눈물도 보일 수 없는데
     
    맵게 쏘아대는 코끝엔
    아픔이 쉴 새 없이
    떨어져 내린다...
     
     

    댓글 0

  • 2
    뮤린 (@tnrdl1014)
    2014-08-04 22:01:26




     
    꽃잎이 지는 날에는
    다들 떠나고 빈 자리
    산그림자만 길게 누워있고
     
    얼마만큼의 세월이 흐르면
    꽃을 필텐데
    서운해서인지
    바람이 서렁거린다
     
    마음 한 구석이 아직
    비어있는 것은
    떠나고
    돌아오지 않는 그들을
    기다리고 있어서인가
     
    할 말 다 못하고 사는 세상
    남을 미워하거나
    눈 흘길 일 머 있겠는가
     
    꽃이 피면 피는 대로
    꽃이 지면 지는 대로
    웃으며 그냥 사는 게지
     
    슬퍼서 눈물 흘릴 일 있어도
    외면하고 돌아서면
    잊어지는 것을...

    댓글 0

  • 2
    뮤린 (@tnrdl1014)
    2014-08-03 22:49:11



     
    눈먼 손으로
    나는 삶을 만져보았네
    그건 가시투성이였어
     
    가시투성이의 삶의 몸을 만지며
    나는 미소 지었지
    이토록 가시가 많으니
     

    .
    .
    .
    장미꽃이 피겠구나라고

    댓글 0

  • 2
    뮤린 (@tnrdl1014)
    2014-08-01 20:55:14



     
    바다의 깊이를 재기 위해
    바다로 내려간
    소금인형처럼
    당신의 깊이를 재기 위해
    당신의 피속으로
    뛰어든
    나는
    .
    .
    .
    소금인형처럼
    흔적도 없이
    녹아버렸네

     




    댓글 0

  • 2
    뮤린 (@tnrdl1014)
    2014-03-16 08:14:24



     
    ...오늘도 밤이슬 되는 울음을 듣는다...
     
    매일 떠나며 너를 사랑하고
    어둠속에서도 찾아지는 그림자...
     
    이름을 지우고 돌아보면 다시 보이고
    건조한 손 끝 만지작거리며 당신을 향해 걷는다...
     
    보내지 못한 말 묻을때마다 도톰히 자라는 꿈
    온잔하지 않아서 형체가 불안해서 세월을 뜨게질 하면서도
    인내하는 노을 밤이슬 되는 울음을 듣는다...
     
    한 낮에 불어온 강변 모랫바람에 눈이 서걱거려도 희망을 걸어둔다...
    해가 뜰 때마다 가슴에 남은 흔적들...
     
    서로를 놓지 못한 출렁임을 알기에 그대 돌아 올 길목에서
    저문 기다림은 오늘도 시계바늘을 따라 걷는다...


    댓글 0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