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개인로그

편안한선율

http://s5fxdqqrq7fh6o.inlive.co.kr/listen.pls
  • 30
  • 해금이 (@ dlrkdgml60)

항상 편안한선율 음악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언제 들어도 편안함이있어요.
모든님들 행복하세요 사랑합니다..
이미지 첨부

  • 30
    해금이 (@dlrkdgml60)
    2021-01-07 00:22:29







    ..............................................................................


    댓글 0

  • 6
    태일천 (@hakrak6302)
    2020-11-07 21:58:27




    주말 즐겁고 행복 하세요^^

    댓글 1

  • 1
    o바다새o (@a269842)
    2020-11-06 02:12:22






    축하 드림니다

    댓글 0

  • 30
    0o추억o0 (@qmffld38)
    2020-11-04 19:58:49






    해금이국장님  1위  되신거 축하  드리고  그동안  고생  하셧습니다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 ~^^

    댓글 0

  • 30
    해금이 (@dlrkdgml60)
    2018-04-19 10:33:50












                                                                                        해            금               이



    댓글 0

  • 30
    해금이 (@dlrkdgml60)
    2018-04-09 10:12:43
















                                                                     
                                                  
                                      



    댓글 0

  • 30
    해금이 (@dlrkdgml60)
    2017-11-12 12:45:20











                                                                                    

    댓글 0

  • 30
    해금이 (@dlrkdgml60)
    2017-10-29 12:41:32






                                             

     
                                                          

    댓글 0

  • 23
    편안한선율 (@qwertyu11)
    2016-11-10 15:22:48












                                          
                                                       


    댓글 0

  • 1
    0o자엽o0 (@sky1728)
    2015-10-27 09:13:13




     
     
     
     
    오해와 이해 그리고 사랑


    따스한 글 (5-3=2) 와 (2+2=4)

    (5-3=2)란
    어떤 오해(5)라도 세번(3)을 생각하면
    이해(2)할수 있게 된다는 뜻이고
    (2+2=4)란
    이해(2)와 이해(2)가 모일때
    사랑(4)이 된다는 뜻입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다른사람을
    오해할때가 있고 오해를 받기도 합니다
    오해는 대개 잘못된 선입견 편견
    이해의 부족에서 생기고 결국
    오해는 잘못된 결과를 가져옵니다

    (5-3=2)라는 아무리 큰 오해라도
    세번생각하면 이해할수 있다는
    풀이가 새삼 귀하게 여겨집니다


    이해와 이해가 모여 사랑이
    된다는 말 너무 귀하지 않습니까

    단순하게 말하자면 사랑은 이해인지도 모릅니다
    따뜻한 이해와 이해가 모일때
    우리는 그것을 "사랑"이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5-3=2)와 (2+2=4)란 단순한
    셈을 기억했으면 합니다
    서로와 서로를 가로막고 때로는 멀리 떨어뜨려 놓는
    온갖 오해를 따뜻한 이해로 풀어버리고
    우리 모두 "사랑"에 이르렀으면 좋겠습니다

    서로간에 오해라는 것이 참 어줍잖게
    하찮은 일로 오해가 생깁니다
    전혀 그럴 의도가 없었는데
    상대방이 오해를 할 경우가 있고
    또 무조건 선입견의 감정으로 오해를 만들기도 합니다

    "오해"라는 엉킨 실타래가 생겼다면
    "이해"와 "사랑"으로 서로
    풀어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좋은글 중에서-

    댓글 1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