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개인로그

음악이 있는곳에 ~

http://s5fflvzbkgxgzw.inlive.co.kr/listen.pls
  • 1
  • 실비아 (@ lghelove)

음악을 같이 할수 있는 공간안에 같이 공유 하는 음악을 사랑합니다~

_https://cafe.naver.com/ragingbull_
이미지 첨부

  • 1
    실비아 (@lghelove)
    2019-10-13 19:09:08








    2019.10.06(연세대노천극장)*브라운아이드소울*




    댓글 0

  • 1
    실비아 (@lghelove)
    2019-05-12 14:59:54








    Slash-19.01.13_공연_서울_예스24


    댓글 0

  • 1
    실비아 (@lghelove)
    2019-05-10 23:50:07






    2019.05.10 (BON VOVI)https://cafe.naver.com/ragingbull




    댓글 0

  • 1
    실비아 (@lghelove)
    2019-05-06 16:39:39







                                  모두에게 들려주고 싶은 좋은 글
                                        우리가                무언가에 실증을 낸다는 것은 만족을 못하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처음 가졌던 나름대로 소중한 느낌들을 쉽게 잊어가기 때문이죠.
                                      내가 왜 이 물건을 사게 됐던가?                                  내가 왜 이 사람을 만나게 됐던가?                                  내가 왜 이런 다짐을 했던가?                                곱씹어 생각하다 보면 그 처음의 좋은 느낌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생각은 변화합니다 늘 같을 순 없죠.               악기와도 같아요.               그 변화의 현 위에서 각자의 상념을 연주할지라도 현을 이루는 악기자체에 소홀하면               좋은 음악을 연주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늘 변화를 꿈구지만 사소한 무관심, 나만 생각하는 이기주의에 이따금 불협화음을               연주하게 되지요.
                   현인들은 말합니다.               "가장 소중한 것은 언제나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가까이 있다."
                   그런것 같아요.
                   행복은 결코 누군가에 의해 얻어지는 것은 아닌것 같아요.               지금 눈을 새롭게 뜨고 주위를 바라보세요.               늘 사용하는 구형 휴대폰 어느새 손에 익은 볼팬 한자루               잠들어 있는 가족들                그리고 나를 기억하는 친구들 사랑했던 사람,               지금 사랑하는 사람.
                   먼저 그 마음을 되살리고 주위를 돌아보세요.                  당신은 소중한데 그들은 그렇지 않다고 속상해 하지 마세요.                우리가 소중하게 떠올렷더 그 마음.                그들로 인해 잠시나마 가졌던 그 마음.                                 볼펜을 종이에 긁적이며 고르던 그 마음.                 처음 휴대폰을 들구 만지작 거리던 그 마음.                 그 마음을 가졌었던                 때를 떠올리며 엷은 미소를 짓는 자신을 찾을줄 아는                 멋진 우리의 모습을 스스로 선물해요.
                     잊지 못할 추억들을 만들어 준 사람들에게 감사해요.                 가까운 사람들에게 사랑하는 사람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를 먼저 선물해요.
                                 "오늘 옷 참 잘 어울려요."                                  라고 하면서 먼저 웃으며 인사해요.
                      꽃은 나무가 피워내는 최고의 아름다움 입니다.                  꽃을 안다는 것은 아름다움을 안다는 것이죠                  꽃은 저마다의 향기가 있습니다.                  가까이 다가갈수록 더 진한 향을 맡을 수 있고, 좋은 향기는                  오래도록 멀리 갑니다                    사람의 향기도 꽃과 마찬가지예요.                    사람도 백리향, 천리향이 있다고 합니다.                   그냥 몸에 뿌린 향수에서 나오는 향기가 아닙니다.                   사람이 내는 가장 좋은 향기는 말에서 풍겨 나옵니다                   마음이 담긴 따뜻한 말, 사랑이 가득 담긴 언어는 그 향기가                   멀리멀리 갈 뿐 아니라 그 풍김이 오래오래 갑니다.
                        그래서 인간에게 풍기는 인격의 향기는 바람이 없어도                    상대에게 전달 되지요.                               

    댓글 0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