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 플러스 구매
메시지 채널 리스트
쪽지 플러스 만료일:
구매
삭제
젤리선물
  • 임의지정
  • 내 보유젤리 0

하트선물
  • 임의지정
  • 내 보유하트 0

메시지 상세
00:00

logo

http://s5f03apidthwr4.inlive.co.kr/live/listen.pls

freesia。

소중한 넌...。 늘 웃음꽃만 피길...。
  • 39
  • 아름다운 밤이에요

    사랑스런💚(@princessii)

  • 39
    사랑스런💚 (@princessii)
    2014-12-21 14:12



    겨울에 쓰는 편지 / 카이

    듣는 순간 나를 매료시킨 눈 밟는 소리...




    댓글 0

  • 39
    사랑스런💚 (@princessii)
    2014-12-21 12:21



    알아요 / 양파.이보람.소연




    그대 나를 / 박강수


    가슴은 알죠 / 조관우


    바람이 분다 / 포맨




    댓글 0

  • 39
    사랑스런💚 (@princessii)
    2014-11-11 11:55



    너무 늦었잖아요 (1988)


    홀로 된다는 것 (1988)


    새들처럼 (1988)


    네게 줄 수 있는건 오직 사랑뿐 (1988)


    우리의 사랑이 필요한거죠 (1989)


    희망사항 (1989)




    댓글 0

  • 39
    사랑스런💚 (@princessii)
    2014-11-11 11:44



    너에게로 또다시 (1989)


    숙녀에게 (1989)


    로라 (1989)


    가장 슬픈날의 왈츠 (1998)


    그대 내게 다시 (1992)


    사랑이 올까요 (2008)
    가사를 외워서 부를정도로 참 좋아라 했던...





    댓글 0

  • 39
    사랑스런💚 (@princessii)
    2014-11-11 11:11



    사랑니 (2013)
    요즘 반복재생으로 듣고 있는 사랑니...





    댓글 1

  • 3
    II그리워II (@micheal98)
    2014-10-30 02:30






    .............................................................................................................................

    댓글 0

  • 1
    민Ol (@kim113)
    2014-10-10 01:54






    좋은 말은 아침 이슬과 같습니다. 이슬은 양은 많지 않지만 식물에게 큰 영향을 줍니다 특히 사막 같은 지역에서는 이슬이 식물의 생존에 지대한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좋은 말은 많은 말을 하는것이 아닙니다.한 마디의 좋은 말은 사람에게 많은 영향을 줄 수 있으며 때로는 사람을 살리기도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게 됩니다 내가 한 좋은 말 한 마디로 사람을 살릴 수 있다면 그것보다. 귀한 일은 없을 것입니다 이슬이 아침에 식물을 적셔주는 것과 같이 좋은말을 해서 사람의 마음을 촉촉히 적셔준다면 좋은말을 듣는 사람은 생명수를공급 받는 것과 같을 것 입니다. 소망을 주는 말을 하세요 이슬과 같이 그 사람에게 유익을 줄 수 있는 말을 하세요.소망을 주는 말은 진실되어야 합니다 때에 맞는 옳은 말은 기쁨을 줍니다 한 마디의 말이라도아름다운 말을 한다면 이 세상의 모든 식물을 적셔 주는 아침 이슬과도 같이영원이란 이름하여 영롱하게 빛을 낼 것입니다.☆민이~                                     .                                    .        

    댓글 0

  • 1
    민Ol (@kim113)
    2014-10-06 18:13




     

    어린 시절에는
    하늘을 올려다보는
    시간이 많았지요 

    저건 용머리, 저건 강아지
    저건 음...
    그래, 저건 솜사탕 

    푸른 구름에 제각기
    이름을 붙이고 친구들과
    손가락으로 하나하나
    짚었던 그때 

    지금은 뻣뻣이 굳은 목에
    하늘보는 짬도 없어졌지만,
     

    점심시간 혹은 출근하는 길에
    잠시라도 구름을 살펴보세요
     

    용머리, 강아지, 솜사탕
    그때 그 시절처럼


    -------------------------------------------- 
    가을하늘 한 웅큼
    가슴에 품고 푸른 하루를
    채워보는 건 어떨까요?
    여유있는 하루 되세요.민이~  


                                      

    댓글 0

  • 39
    사랑스런💚 (@princessii)
    2014-10-04 10:04



    Angel / Sarah McLachlan


    수호천사 / 지아


    미소천사 / 성시경


    밀랍천사 / 자우림


    날개잃은천사 / 룰라


    모두가 천사라면 / 전영
    10월 4일이라서...







    댓글 0

  • 39
    사랑스런💚 (@princessii)
    2014-09-24 11:11




    우연히 들었는데 참 좋았다...






    댓글 1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