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개인로그

은초롱님의 로그입니다.

http://dmsl.inlive.co.kr/listen.pls
  • 25
  • ll은초롱 (@ dmsl)

나는 나이다.
나와 똑같은 사람은 세상에 아무데도 없다.
나로 인한 모든 것은 나만의것이다. 왜냐하면 내가 선택 하였기 때문에...
나는 나 자신의 주인공이기 때문에 나는 나를 움직이게 할수 있다.
나는 나
이미지 첨부

  • 2
    유한마녀 (@dbgksaksu)
    2018-04-17 22:16:31



     
     
     
    함께 영원할 수 없음을 슬퍼말고

    잠시라도 함께 있음을 기뻐하고

    좋아해 주지 않음을 노여워 말고

    이만큼 좋아해 주는 것에 만족하고

    나만 애태운다고 원망치 말고

    애처롭기까지 한 사랑을 할 수 있음을 감사하고

     
    한용운님의 인연설2 중에서.

    댓글 0

  • 2
    유한마녀 (@dbgksaksu)
    2018-03-27 18:16:52



     
     
    푸른 밤
                                      - 나희덕 -




      
      너에게로 가지 않으려고 미친 듯 걸었던
     
      그 무수한 길도
     
      실은 네게로 향한 것이었다
      
     
     까마득한 밤길을 혼자 걸어갈 때에도
     
      내 응시에 날아간 별은
     
      네 머리 위에서 반짝였을 것이고
     
      내 한숨과 입김에 꽃들은
     
      네게로 몸을 기울여 흔들렸을 것이다
     
     
      사랑에서 치욕으로,
     
      다시 치욕에서 사랑으로, 
     
      하루에도 몇 번씩 네게로 드리웠던 두레박
     
      그러나 매양 퍼올린 것은
     
      수만 갈래의 길이었을 따름이다
     
     
      은하수의 한 별이 또하나의 별을 찾아가는
     
      그 수만의 길을 나는 걷고 있는 것이다
     
     
      나의 생애는 
     
      모든 지름길을 돌아서
     
      네게로 난 단 하나의 에움길이었다

     

    댓글 0

  • 2
    유한마녀 (@dbgksaksu)
    2018-03-08 12:18:46



     
     
    엇갈림
     
    지는 꽃이 있어
    피는 꽃도 있나 봅니다
     
    가는 세월이 있어
    오는 세월도 있나 봅니다
     
    떠나는 사람이 있어
    남겨진 사람도 있나 봅니다
     
    그래요
    기쁨이 있었기에
    슬픔이 있는 것이겠지요
     
    엇갈림
    언제라고 할 수야 없지만
    그 순간을 가져야만 합니다
     
    그래야만
    진 꽃도 오늘을 잊고
    다시 피는 것이니까요
     
    그래야만
    남겨진 사람도
    떠날 날이 올 것이니까요
     
    퍼온글
     
     
     

     

    댓글 2

  • 26
    劤읫鍋펙 (@radex)
    2018-03-04 14:46:56



     
     좋은 하루되세요~

    댓글 2

  • 2
    유한마녀 (@dbgksaksu)
    2018-03-02 23:11:26



     
     
    화분  -  이병률

     
     
    그러기야 하겠습니까마는

    약속한 그대가 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날을 잊었거나 심한 눈비로 길이 막히어

    영 어긋났으면 하는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봄날이 이렇습니다, 어지럽습니다

    천지사방 마음 날리느라

    봄날이 나비처럼 가볍습니다

    그래도 먼저 손 내민 약속인지라

    문단속에 잘 씻고 나가보지만

    한 한 시간 돌처럼 앉아 있다 돌아온다면

    여한이 없겠다 싶은 날, 그런 날

    제물처럼 놓였다가 재처럼 내려앉으리라

    햇살에 목숨을 내놓습니다

    부디 만나지 않고도 살 수 있게

    오지 말고 거기 계십시오..
     
     
     
    은초롱님 함께해서 너무 좋습니다 ^^

     

    댓글 1

  • 26
    劤읫鍋펙 (@radex)
    2018-03-02 23:07:24



     
    축하합니다~

    댓글 1

  • 2
    유한마녀 (@dbgksaksu)
    2018-03-01 20:00:14



     
     
    손을 잡으면 손이 따뜻해지기 보다는
    마음이 따뜻해져 오는 사람이 좋고,


    밥을 먹으면 신경 쓰이는 사람보다는
    함께일 때 평소보다 더 많이
    먹을 수 있는 사람이 좋고,


    문자가 오면 혹시나 그 사람일까
    기대되는 사람보다는 당연히
    그 사람이겠지 싶은 사람이 좋고,


    걱정해 줄 때 늘 말로만
    아껴주고 걱정해 주는 사람보다는
    오직 행동 하나로 묵묵히 보여주는 사람이 좋고,


    친구들 앞에서 나를 내세워
    만족스러워하는 사람보다는 나로 인해 행복하다고
    쑥스럽게 말해주는 사람이 좋고...


    이런 사람이 좋더라.....


     

    댓글 1

  • 1
    이스_ (@hasu08)
    2018-02-20 23:37:56



                                                   언니  행복하세요~^^

    댓글 1

  • 1
    이스_ (@hasu08)
    2017-12-26 11:58:57



                                행복하세요~~~꼭요^^

    댓글 1

  • 9
    포근한♥환e (@mmc7418)
    2017-10-31 16:26:49




     
     
    ........................

    댓글 3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