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개인로그

━ inner peace ━

http://kallelujah.inlive.co.kr/listen.pls
  • 1
  • 쟈칼 (@ kallelujah)

말 그대로는
아름답지 않다 해도
할 때에는 참 아름다운 용기의 말.
美안해요.
이미지 첨부

  • 1
    쟈칼 (@kallelujah)
    2020.12.04.
     
    올 안해 수고했어요 ^^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2.04.
     
    # 너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
     
     
    처음 하려고
     
    마음먹은 순간
     
    해봐야 하는 게 맞는 거 같아
     
    이게 맞나 저게 맞나
     
    고민해 보고
     
    이것저것
     
    시간을 보내다
     
    결국은
     
    다시 돌아오게 돼있더라고
     
    시간과 돈
     
    해야 하는 타이밍
     
    사람이던 일이던
     
    배움이던 말이야
     
    하려고 마음먹었다면
     
    고민하지 마
     
    어차피 하게 돼있어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1.28.


     
     
    한영빈 - 이런 날에는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1.28.


     
     
     
    방탄소년단 life goes on
     


     
     
    어느 날 세상이 멈췄어
    아무런 예고도 하나 없이
    봄은 기다림을 몰라서
    눈치 없이 와버렸어
    발자국이 지워진 거리
    여기 넘어져있는 나
    혼자 가네 시간이
    미안해 말도 없이
    오늘도 비가 내릴 것 같아
    흠뻑 젖어버렸네
    아직도 멈추질 않아
    저 먹구름보다 빨리 달려가
    그럼 될 줄 알았는데
    나 겨우 사람인가 봐
    몹시 아프네
    세상이란 놈이 준 감기
    덕분에 눌러보는 먼지 쌓인 되감기
    넘어진 채 청하는 엇박자의 춤
    겨울이 오면 내쉬자
    더 뜨거운 숨
    끝이 보이지 않아
    출구가 있긴 할까
    발이 떼지질 않아 않아 oh
    잠시 두 눈을 감아
    여기 내 손을 잡아
    저 미래로 달아나자
    Like an echo in the forest
    하루가 돌아오겠지
    아무 일도 없단 듯이
    Yeah life goes on
    Like an arrow in the blue sky
    또 하루 더 날아가지
    On my pillow, on my table
    Yeah life goes on
    Like this again
    이 음악을 빌려 너에게 나 전할게
    사람들은 말해 세상이 다 변했대
    다행히도 우리 사이는
    아직 여태 안 변했네
    늘 하던 시작과 끝 ‘안녕’이란 말로
    오늘과 내일을 또 함께 이어보자고
    멈춰있지만 어둠에 숨지 마
    빛은 또 떠오르니깐
    끝이 보이지 않아
    출구가 있긴 할까
    발이 떼지질 않아 않아 oh
    잠시 두 눈을 감아
    여기 내 손을 잡아
    저 미래로 달아나자
    Like an echo in the forest
    하루가 돌아오겠지
    아무 일도 없단 듯이
    Yeah life goes on
    Like an arrow in the blue sky
    또 하루 더 날아가지
    On my pillow, on my table
    Yeah life goes on
    Like this again
    I remember
    I remember
    I remember
    I remember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1.26.
     
    엄청 궁금하다.
     
    그것이 궁금하다 ㅋㅋㅋ
     
     
     
    최근 올라온 인라이브의 사이트개편 공지.
     
    공지 이후 많은 방들이 세이로 옮기려는 추세인데,
     
    세이와 인라에서 양방을 하던 쟈키들은 소속이 어찌 되는 거냐 ㅋㅋ??
     
     
    인라이브가 사고를 쳤네.
     
    뭔 사이트 리뉴얼을 그딴식으로 한다고 설레발을 쳐놔서 ㅋㅋ
     
    가뜩이나 유입되는 사람이 적은 인라이브에서
     
    그나마 잘 놀던 사람들마저 옮기게 만드네. 에혀..
     
     
     
     
    보통의 경우
     
    타방송국에서의 방송은 금지가 되어있는 게 기본인데..
     
    전에 쟈키들한테 말을 해보니 이런 말들을 하더라.
     
    같은 사이튼 안되고 타사이트는 괜찮다고..  응?  
     
    무슨 견같은 소리야 ㅋㅋㅋ
     
     
    근데 인라에서 세이로 이사 가면 같은 사이트가 되는 건데,
     
    인라와 세이에서 방송을 하던 사람들은 어느 곳으로 가야 하는 거야?
     
    인라든 세이든 자기가 가입되어 있는 곳에선 양방하는 걸 알고 있는거야?
     
     
     
    시스템상 방송국 두 곳을 쟈키로 가입을 할 수가 없잖아?
     
    어느 한 곳을 버려야 하는 거냐?
     
    아니면 아쉬운 곳에서 그냥 인정하고 받아줘야 하는 거냐?  객원쟈키로?
     
     
     
    본방이 대체 어디인겨?
     
    소속감도 없고 책임과 의무도 없어진지 오래지만...
     
    이 바닥 상도덕이 그런 게 아니잖아?
     
    그저 방송할 곳이 필요한 거지 뭐..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1.21.
     
     


     
    행복이란
     
    자려고 누웠는데
     
    아무 걱정도
     
    생각나지 않는 것.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1.21.
     
     
    # 너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
     
     
    남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들 중
     
    그것이 피해를 주는 행위인지
     
    모르는 경우가 많아
     
     
    자기 생각이 강해
     
    이 정도는 괜찮겠지
     
    남들도 다하잖아
     
    자기합리화속에 살면서
     
    말이야
     
     
    그런 사람들은 자기 자신이
     
    당하기 전까진
     
    모를 거야 평생
     
     
    당해도 모르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지
     
    자긴 피해자라고..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0.27.
     
     


     
    행복은 늘 곁에 있어..
     
    자신이 알아보지 못하는 것뿐.
     
    넌 지금 행복하단다...^^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0.10.


     
     


                                                        

    댓글 0

  • 1
    쟈칼 (@kallelujah)
    2020.10.10.


     
     

     
     
                                                           

    댓글 0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