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개인로그

🎧_-_🎧

http://s5flr1fvleb3on.inlive.co.kr/listen.pls
  • 37
  • 해피투게더

    나루 (@ nettle)

"거울은 절대 먼저 웃지 않는다" And..
"음악은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나누는 것이다.",
그러므로.....
▶신청곡 주셔요~~~~◀-
이미지 첨부

  • 1
    이삭92 (@genesis92)
    2019-04-07 20:51:51
    나루님...요즘 무슨일 있으신지요... 아무리 들어도 나루님 멘트가 안나오네요.. 휴먼님도 안나오고.. 로그인할려다
    나루님검색되어 쪽지 드려봅니다..

    댓글 0

  • 1
    이삭92 (@genesis92)
    2019-04-07 20:51:42
    나루님...요즘 무슨일 있으신지요... 아무리 들어도 나루님 멘트가 안나오네요.. 휴먼님도 안나오고.. 로그인할려다
    나루님검색되어 쪽지 드려봅니다..

    댓글 0

  • 1
    이삭92 (@genesis92)
    2019-04-07 20:51:39
    나루님...요즘 무슨일 있으신지요... 아무리 들어도 나루님 멘트가 안나오네요.. 휴먼님도 안나오고.. 로그인할려다
    나루님검색되어 쪽지 드려봅니다..

    댓글 0

  • 37
    나루 (@nettle)
    2019-01-04 17:48:40







    나나나나나나나나~!!!

    댓글 0

  • 39
    아로하🤍 (@ljh0529)
    2018-12-31 12:49:24
     
    나루님의 2018년은 어떠셨을까요?
     
    다사다난한 한해이지 않았을까 싶어요~
     
    아무쪼록 2019년 새해에는 평온하고 건강하시고 원하는 일 다 이루는 한해 되시길 바랍니다~
     
    Smile and be Happy!
     

    댓글 0

  • 2
    유한마녀 (@dbgksaksu)
    2018-06-24 22:42:26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이른 새벽 목마름으로 깨어날 때
    아침 이슬같이 시원하게 갈증을 풀어주는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항상 마음 한편에 자리 잡고 있어
    생각 한 줌 떠올리면
    살며시 다가와 안아주는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조심스럽게 이름을 부르노라면
    내 귓가에 찿아와 사랑으로 속삭여주는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쓸쓸한 밤길을 갈 바 몰라 혼자 헤맬 때
    내 곁에 와서 위로하며 동행해주는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계절이 바뀌어 몸살 앓을 때마다
    애타며 못다 한 사랑 노래 불러주는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그대여
    언제라도 부르면 화답해 주는
    그대가 있어 난 참 좋다.

    댓글 0

  • 2
    유한마녀 (@dbgksaksu)
    2018-06-09 20:34:10



     
     
    간절곶
     
          최정신
     
     
    소리 내어 울, 일이 산, 만큼 쌓이는 날이 있다
     
    천 개의 손짓으로 천 개의 합장을 밀고 오는
    간절곶에 파도가 산다
     
    산다는 건 밀리고 밀리는 일
    물살이나 뭍살이나 별반 다를 게 없어
    출렁이며 지글거린다
     
    바람이 간짓대 포구에 실없는 말을 건다
    포말이 하얀 이를 들어내 대꾸를 한다
    저들도 혼자는 외로웠나 보다
     
    기척 없이 오는 봄도 제 분에 겨워 저무는 중이라고
    아직도 들어야 할 짜디짠 푸념이
    모래주름 현을 뜯는다
     
    화암化巖 주상절리에 핀 겹겹 사연은 언제 가서 다 듣나
     
    억겁을 퍼 내어도 마르지 않는 시간 앞에
    삭제한 다짐이 로그인 된다
     
    예매를 빌미로 몸은 부산하고
    마음만 사나흘 주저앉아 그렁그렁 깊어진다
     




    [감상]
    산다는 일은 이리 치이고 저리 부딪히며 스스로를 몽글리는 일일 것이다.
    세상과 어울리고 섞이다 보면, 왜 울 일이 없겠는가
    때로는 혼자 출렁이며, 때로는 함께 울렁거리며
    거친 풍랑을 헤쳐가는 일이라고, 푸념같은 일상을 마름질하는 일이라고
    간절곳 파도가 혼자 깊어간다.
    화암 주상절리에 두고 온 마음이 아직도 그렁그렁,
    간절해지는 시간이다  (양현근/시인) 

    댓글 0

  • 37
    나루 (@nettle)
    2018-05-26 20:23:31







    볼빨간 사춘기2018 05

    댓글 1

  • 37
    나루 (@nettle)
    2018-05-19 18:41:46










    Neil DiamondThe Greatest Hits 1966-1992

    댓글 1

  • 37
    나루 (@nettle)
    2018-05-19 18:39:42










    Nicola di Bari Mi Historia

    댓글 0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