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개인로그

muze.. ♪

http://muztopia.inlive.co.kr/listen.pls
  • 1
  • muze (@ muztopia)

잃어버린 기억들로 인해. 외로웠을 시간의 파편을 주워들고.

세상의 밖으로 나온 나그네.. 다시금 가야할 곳은 어디일까....
이미지 첨부

  • 1
    muze (@muztopia)
    2014-08-10 16:55:43
    잠시 들렀다 가는 길입니다
    외롭고 지친 발걸음 멈추고
    바라보는 빈 벌판
    빨리 지는 겨울 저녁
    해거름 속에 말없이 서있는
    흠없는 혼 하나 ..
     
    당분간 폐업합니다
    이 들끓는 영혼을 잎사귀를 떼어 버릴 때
    마음도 떼어 버리고 문패도 내렸습니다
    그림자 하나 길게 끄을고
    깡마른 체구로 서 있습니다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8-02 20:51:02
    새삼스럽게 누군가에게
    말을건네는 일도
    다시
    누군가를
    하나하나 알아가는일이
    나는어렵다
    의식없는 존재인양
    밖을 동경하며 지내고 있는 
    지금
    그대로이고 싶다....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8-02 20:49:48
    어떤 것은 머리가 기억하고
    어떤 것은 마음이 기억한다.
     
    어떤 것은 청각이 기억하고
    어떤 것은 후각이 기억하며
     
    또 어떤 것은 시각이 기억한다 .
     
    기억이라는 것은 뇌의 유전물이 아니다.
    인간의 몸과 마음을 수백, 수천 가지로
    세분화시킨다면,그 각각의 부분에
    기억을 위한 장치가 독립적으로 존재한다.

    **마음이기억한다라는말  
    다시한번 되새기고싶은 귀절이기도 합니다
     
    - 황경신"생각이나서" 본문 中...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5-10 20:43:24



       
    이기적인 소통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5-10 20:42:17



      
     
     외로움의 처방전...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5-10 20:41:23



    ..
     
    추억 - 감정 = 기억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5-02 12:17:06
    텅빈 약속들....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4-12 19:44:29
    전동칫솔이 나와도
    칫솔은 버려지지않았다
     
    자동우산이 나와도
    우산은 버려지지않았다..
     
    TV 가 나와도
    라디오 와 영화는 버려지지않았다.
     
    새로운 노래가 나와도
    옛노래는 꾾임없이 연주되고 있다.
     
    새로운것은 환영받지만 
    익숙한것은 사랑받는다...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4-12 19:44:03
    막다른 곳에서
                                  
     
     
    그렇게 마냥 서 있었다.
    한곳에
    기다림의 막다른 곳에
    걸어서 걸어서
    이제 서 있어도 걷는 것이 된
    그것을 나무라 할까,
    그것을 꽃이라 할까,
    산마루에 멍청히 서있는 측백 혹은 소철 한 구루,
    걷다가 걷다가 지쳐
    짓누르는 어깨의 세상 짐들을 부리고
    너의 이름을 부리고
    너를 부리고
    마침내 막다른 그곳에 와서
    나무는
    세상에 늘어뜨린 제 그림자를 걷으려
    스스로 꽃과 잎을 벗어버린 채
    홀로 하늘을 진다.
    산이 된다.
     
     
     
     
     ..   오세영

    댓글 0

  • 1
    muze (@muztopia)
    2014-04-12 19:43:23
    시간이 지나면
    화가 나서 한 말이든
    기쁠 때 한 말이든
    그 말 안의 감정은 잊게 됩니다.
    그전의 일은 다 잊은듯 내색도 없이 말입니다.

    허지만,
     가슴속에 있는  추억이 탈색되는 것은
    슬프지만...좋은 일이기도 합니다.

    댓글 0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