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개인로그

y레몬y님의 로그입니다.

http://y27483.inlive.co.kr/listen.pls
  • 19
  • 정규방송

    y레몬y (@ y20427)

언제나 늘 같은 자리에 나로인해 상처보다는 ~~~`
행복을 믿음을 주는이고 싶다~~~~
이미지 첨부

  • 9
    달빛타이거 (@king8516)
    2022-01-11 05:24:15


    안녕하십니까 달빛타이거 라고 합니다

    댓글 0

  • 40
    🎭꧁아🎎추꧂🎭 (@pcw4862)
    2022-01-01 08:49:22


    한해동안 많은사랑 배풀어주셔서
    여러분들의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감성홀릭올댓뮤직방송에서
    부족하지만 임인년해에는
    많은사랑 청취 따뜻한 배려 해주시면
    더욱더발전된모습으로 여러분들곁에 다가가겠습니다.
    흑호랑이 임인년해 2022년!
    2022년 새해가 힘차게 밝았습니다.
    새해에는 항상 희망과 행복,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는것 같습니다.
    새해의 좋은 에너지 모두 흡수하셔서
    꿈을 향해 힘차게 도전하시고,
    꼭 뜻하시는 일들 모두 이루시기 바랍니다.
    2022년! 당신의 해로 만드시길 응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아추올림-

    댓글 3

  • 40
    🎭꧁아🎎추꧂🎭 (@pcw4862)
    2021-12-25 08:52:35


    올 한해도
    즐겁게 보내셨나요?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시고

    행복하고 따뜻한
    겨울 되세요!

    메리크리스마스💝💟💌

    -아추올림-

    댓글 0

  • 28
    산장에하루 (@tkstjd7431)
    2021-11-25 09:15:33


    즐거운 하루 되세요 !

    댓글 15

  • 19
    y레몬y (@y20427)
    2021-11-08 10:58:31


    겨울의 문턱인데 비가 오고 있네
    유난히 비가 많이 오는 가을이라 했는데
    아직도 덜 왔나 보다

    비가 그치면 추워 지겠지
    낙엽도 비에 따라 떨어져 내년을 기약하면서
    나뭇가지의 무거움을 떨어 주려
    떨어져 흙으로 거름이 되어 주려
    알아서 흩날리며 차곡 차곡쌓인다

    인생의 중반을 넘기며 무엇을 하면서
    살았는지 기억에 남는것이 없는거
    같은데 돌아보면 참 많이 힘든시간이
    많았는거 같다

    그냥 하루 하루 감사하며
    웃으려 한다 ~~

    댓글 9

  • 28
    산장에하루 (@tkstjd7431)
    2021-10-19 02:33:19


    잘 듣다가 갑니다....

    댓글 16

  • 19
    y레몬y (@y20427)
    2021-08-19 06:48:11


    새소리 들으며 눈을뜨니 하늘은 아직 흐리 흐리
    상쾌보다는 약간 찌뿌등한 아침
    오늘하루도 열심히 보내야 겠지 !
    매일 매일 나름 최선을 다한다고
    하면서 살고 있지만

    언제나 생활은 제 자리네
    하루가 한달이 한계절이
    왜 그리 빠르게 지나가는지

    또다시 가을의 문턱에 와있는계절
    그렇게 덥던 날도 어느덧 아침 저녁으로
    서늘하게 느껴지고
    세월의 흐름을 따라 가는 나의 시간은
    오늘도 버겁다....
    살아 있으니 오늘하루도 최선을
    뭐 그렇게 살아가는거지 싶다.

    댓글 5

  • 28
    산장에하루 (@tkstjd7431)
    2021-08-17 02:54:34
    세벽에 퇴근해와서 조용히 음 듣고 가네요~~발걸음이 자꾸.......요기로~~~ㅎ 선곡 좋아서 ^&^

    댓글 10

  • 9
    하늘 (@nv5fae08cb64db6)
    2021-02-03 17:11:34




    등려군 천녀유혼, 신미래 꽃마차, 송창식 한번쯤, 김인순 여고졸업반 청해 봅니다

    댓글 3

  • 19
    y레몬y (@y20427)
    2019-07-11 10:25:18






    비 내리는 아침 
    시원한 느낌인데 무거운 날 이다
    장맛비 치고는  그리 많은량은 
    아닌거 같은데  습해 그런가?
    오늘 하루 기분이라도  즐거우려 한다
    매일이 채바퀴 돌듯 하는
    하루하루 시간은 왜그리 빨리도 가는지
    잡을수도 없는 시간이라
    흘러가는 시간에 세월 따라 가는수 밖에
    끝이 어디인지는 모른다
    마음에 행복을  위해~~~

    댓글 3

    • 쪽지보내기
    • 로그방문